본문 바로가기 보조메뉴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본문 시작

안면도 자연휴양림
안면도 자연휴양림
주소 충청남도 태안군 안면읍 안면대로 3195-6
문의

소개

안면도 자연휴양림은 국내 유일의 소나무 단순림으로서 수령 100 년 내외의 안면 소나무 천연림이 430ha에 집단적으로 울창하게 자라고 있고, 고려때부터 궁재와 배를 만드는데 주로 사용하였으나 도남벌이 심해지자 고려때부터 왕실에서 특별관리하였으며, 1965년도 부터 충청남도에서 관리하고 있다. 현재 안면도 자연휴양림은 안면읍 소재지를 지나 방포마을 넓은 벌판을 지나면서 나타나는 송림 둔덕에 위치해 있다. 안면대교에서 고남, 영목항 방향 15km 지역에 있으며 꽃지 삼거리에서 고남 , 영목항 쪽으로 직진하면 송림사이로 오른쪽에 연두색수목원의 휀스가 보이고 왼편에는 휴양림 매표소와 주차장이 보이는데 도로가 휘는 구간이고 직진 차량의 과속이 있어 좌회전 진입시 직진차량이 없는지 살펴보고 조심해 들어와야 된다.


휴양림으로 들어서는 순간 시원스레 쭉쭉 뻗어오른 소나무들에서 뿜어 나오는 솔향기에 정신은 곧 맑아진다. 보도블록을 깐 길 안쪽으로 멋진 건물 한동이 보인다. 관리사무소를 겸한 산림전시관이다. 산림 전시관에는 목재 생산 과정과 목재의 용도, 산림의 효용가치 등을 일목요연하게 이해할 수 있도록 전시해 놓았다. 전시관 오른쪽으로 난 길을 따라 작은고개를 넘어서면 이윽고 숲속의 집이 전개된다. 산자락에 일렬로 배치한 숲속의 집은 모두 18동으로 , 콘도형이지만 식기와 조리기구는 없고 가스레인지만 설치돼 있으므로, 세면도구와 취사구를 준비해야한다.


안면도는 태안반도의 서남단에 위치하고 리아스식 반도로 우리나라 여섯 번째 크기의 섬이다. 이조시대 조운을 위한 운수수단으로 운하를 만든 것이 인공섬이 된 것이며, 1960년 연육교를 놓아 육지와 이어졌다. 안면도 휴양림은 "안면송" 이라는 고유의 이름을 가진 천연 소나무가 국내에서 유일하게 자생하고 있고 현재 보존되어 있는 성림지가 400여ha 에 달한다. 인근에는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모감주나무 군락지와 안면팔경인 할미·할아비바위가 있는 꽃지해수욕장 등 주변에는 크고 작은 해수욕장 10여곳이 산재되어 있다. 휴양림에는 산림의 기능 및 이용과 태안반도의 역사와 환경에 대하여 570여 점이 전시되어 있는 산림전시관과, 5ha 규모로 조성된 수목원이 있다. 여름피서철 야영객을 위한 야영장이 조성되어 있으며, 송림 속에 총 9통의 통나무집에는 난방은 물론 욕실, 가스렌지, 씽크대, 냉장고 등이 설치되어 있어 사계절 이용이 가능하다. 전망대에 올라가면 서해의 푸른바다가 눈앞에 펼쳐진다.



홈페이지 : http://www.anmyonhuyang.go.kr/​


구역면적 : 135ha(집단시설면적 7ha)


주최사업 : 체력단련, 족구, 삼림욕, 수목관찰 등


주요야생화 : 으름난초, 새우난초, 보춘화, 말오줌때, 먹넌출

이용안내

이용시간
- [휴양림 관람] : 하절기(3~10월) 09:00~18:00, 동절기(11~2월) 09:00~17:00
- [숲속의 집] : 당일 15:00~익일 12:00(22:00까지 입실)
- 쉬는날 : 명절(신정 및 설날, 추석) 당일 휴관
- 단, 숲속의 집(휴양관 포함)은 명절기간(신정 및 설날, 추석) 휴관
- 자세한 사항은 전화문의 바랍니다.

입장료
- 개인 : 성인 1,000원 / 청소년·군인 800원 / 어린이 400원
- 단체(30인이상) : 성인 800원 / 청소년·군인 600원 / 어린이 200원

시설이용료
- 숲속의 집 : 26,000~78,000원
- 산림휴양관 : 56,000~170,000원
  • 담당부서 : 관광마케팅팀
  • 담당자 : 이은주
  • 연락처 : 041-670-2772
  • 최종수정일 : 2018-10-11
만족도조사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시나요?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