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조메뉴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본문 시작

안면송림
안면송림
주소 충청남도 태안군 안면읍 독개길 176 안면송림
문의

하늘을 찌를듯이 곧게 자란 천혜의 적송 군락은 궁궐을 짓고 배를 만드는 재료로 쓰였을 정도로 우수하며 보는 이로 하여금 절로 감탄을 자아내게 한다

소개

안면읍에서 남쪽으로 2km 떨어진 승언리 소나무 숲은 603번 지방도로 바로 옆 서향 구릉지에 넓게 퍼져 있는데, 아름답게 하늘로 뻗은 날씬한 자태에 탄성이 절로 나온다. 이 울창한 소나무 숲이 우리가 갈 목적지이다.

중부지방에서 볼 수 있는 소나무는 대부분 구불구불하여 못생긴 것들이라 이곳에서 자라는 소나무의 자태는 더 인상적이다. 강원도의 산악지대에서나 볼 수 있는 우량한 소나무가 어떻게 여기 있는 것일까. 조선왕조는 개국과 더불어 송목금벌(송금)이라 불리는 강력한 산림보호시책을 실시한다.

안면도의 소나무 숲도 이러한 송금정책의 일환으로 조선 11대왕인 중종(1488~1544) 초기에 조정에서 직접 관장했다는 기록이 있다. 조선왕실에서는 안면도의 소나무를 궁궐을 짓는 재목으로, 왕족이 죽으면 사용할 관곽재로, 또 조선재로 이용했다.

특히 경복궁을 지을 때와 오래된 궁궐을 보수할 때에도 이곳의 나무를 사용했다는 기록이 남아 있다. 이렇듯 다양한 용처 (用處)에 쓰일 송목재를 원활하게 공급하려고 안면도의 소나무 숲을 황장봉산으로 지정하고, 수군절도사 관할 아래 산감을 두어 관리하게 했다.
이렇게 엄격한 보호정책 덕분에 중부 서해안에서는 드물게 혈통 좋은 소나무 숲을 볼 수 있게 된 것이다. 비록 당시의 소나무는 아니지만 그때 소나무의 증손자격인 이 소나무들은 조선왕조의 숨결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나무들이라 할 수 있다.

안면도에는 이러한 소나무 숲이 약 3500ha 펼쳐져 있다. 이렇게 조상들이 애지중지 지켜온 이 소나무 숲은 앞으로도 지켜야 할 가치가 충분하다는 사실이 새로이 밝혀졌다. 산림 유전한 분야의 학자들이 이 숲을 분석해 보았더니 다양한 유전변이를 가지고 있었다고 한다.
유전변이가 다양할수록 가치 있는 숲이라 할 수 있다. 나무가 살아가는 데 필요한 여러 가지 형질에 대한 다양한 유전정보를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쉽게 설명하면 생장이 우수한 형질을 가진 나무도 있는 반면에 생장은 좋지 않지만 추위나 가뭄에 강하거나 병충해에 강한 형질을 가진 나무가 함께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렇듯 유전자원도 생물종이 그런 것처럼 다양하면 다양할수록 좋다. 중요한 자원이 될 식물의 종자나 생식질(生殖質) 또는 유전자원을 많이 보유할수록 다음 세대가 더욱 세련된 과학기술을 이용하여 자원을 옳게 활용할 수 있게 때문이다.

요컨대 안면도의 소나무 숲은 눈에 보이는 쭉쭉 곧은 모양 뿐만 아니라 세포나 종자 속에 있는 유전정보까지 갖춘 귀중한 숲임에 틀림없다. 그래서 산림청에서는 이 소나무 숲 근처에서는 시업행위나 벌채행위를 제한하게 하는 한편, 되도록이면 현상태로 보전하기 위해서 1988년 유전자 보존림으로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다.
소나무 유전자 보존림은 전국에 5개가 있으며 총면적이 2128ha인데, 안면도 유전자 보존림의 면적은 15ha에 달한다. 

목록

  • 담당부서 : 관광마케팅팀
  • 담당자 : 이은주
  • 연락처 : 041-670-2772
  • 최종수정일 : 2018-01-10
만족도조사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시나요?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