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조메뉴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본문 시작

농수산물 및 가공품 원산지표시방법 합리적 개선

  • 김민정
  • 조회 : 5
  • 등록일 : 2019-09-10
 
- 농식품부․해수부「원산지표시법 시행령·시행규칙」개정 시행 -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와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통신판매 증가 등 변화하는 유통환경에 대응하고, 원산지표시에 따른 가공업체와 음식점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률」하위규정을 개정하여 시행한다.
* 시행일자 : 시행령(2019.7.1.), 시행규칙(2019.9.10.)

주요 개정사항은 ▲통신판매, ▲농수산물 가공품, ▲음식점의 원산지표시에 해당하며, 세부사항은 다음과 같다.
① 급격히 증가하는 통신판매의 체계적인 관리를 위해 원산지표시 대상과 방법을 개선하였다.
- 통신판매 원산지표시 관리대상을 「전자상거래법」에 따라 신고한 통신판매업자의 판매와 통신판매중개업자가 운영하는 사이버몰 판매로 명확히 하였으며,
- 인터넷 판매 시 「전자상거래법」 표시방법에 의한 원산지표시를 허용하고, 배달판매 시 제품 포장재에 표시가 어려운 경우 영수증 표시를 허용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원산지를 표시할 수 있도록 하였다.
*「전자상거래법」관리대상과 통일하고, 별도 창을 이용한 표시를 허용하여 현장의 혼란 방지

② 원산지표시에 따른 현장의 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농수산물 가공품과 음식점의 원산지표시방법을 합리적으로 개선하였다.
- 농수산물 가공품은 포장재면적에 따라 달리하였던 글자크기를 10포인트 이상으로 통일하되 소비자 식별이 용이하도록 진하게(굵게) 표시토록 하였으며,
- 농수산물 명칭이 제품명에 포함되면 해당 농수산물을 모두 표시하는 규정을 3순위 이하의 미량 원료는 「식품표시광고법」에 따라 원재료명을 생략하면 원산지표시도 생략할 수 있도록 하고,
*「식품표시광고법」의 표시방법과 통일하여 가공업체의 불편 해소
- 음식점에서 사용하는 식재료 중 가공품은 주원료만 표시토록 명확히 하고, 거래명세서 등으로 원산지 확인이 가능한 경우에는 보관장소(냉장고 등)의 원산지표시를 생략할 수 있도록 하였다.
* 보관장소 표시 과정에서 식재료 오염을 방지하고, 관리에 따른 업체의 불편 해소
농림축산식품부는 현장실무자 전담팀(TF팀)을 운영하고, 가공업체 간담회를 실시하는 등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하였으며, 외부 전문기관 연구용역과 소비자단체 협의를 거쳐 개선안을 마련하였다.
* 전담팀(TF팀) 운영 및 연구용역 :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현장실무자 전담팀(TF팀) 운영(2018.2월∼11월), 단국대학교 산학협력단 연구용역 실시(2018.5월∼11월)
* 가공업체 간담회 개최 : 업체 관계자 30여명(2018.7.18, 식품산업협회)
* 소비자단체 협의 : 11개 소비자단체와 개정안 협의(2019.4.2, 소비자단체협의회)
농림축산식품부 및 해양수산부 관계자는 “이번 조치는 변화하는 유통환경을 반영하고, 현장의 어려움을 해소하며, 소비자 정보제공에는 지장이 없도록 표시방법을 개선하였다”며,

“향후에도 원산지표시의 실효성은 강화하면서 현장의 불편은 최소화 되도록 제도를 보완해 나갈 계획” 이라고 말했다.


<출처:농림축산식품부>

목록

  • 담당부서 : 귀농귀촌팀
  • 담당자 : 노아영
  • 연락처 : 041-670-5023
  • 최종수정일 : 2018-10-11
만족도조사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