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조메뉴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본문 시작

농진청, 추석 명절 농식품 구매패턴 변화 분석

  • 김민정
  • 조회 : 21
  • 등록일 : 2019-09-05
 
- 이른 추석 멜론, 복숭아 증가, 소고기·홍삼 강세, 과일 다양화-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소비자의 농식품 구매자료('10~'18) 및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지난 9년간 추석 전 농산물 구매패턴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분석결과 소고기, 감귤, 바나나는 늘고 포도, 복숭아는 줄었다. 또한, 이른 추석 시 멜론, 복숭아, 포도 구입액이 증가하였으며 사과, 배의 경우는 연도별 추석 시기에 따라 구매패턴이 달라 이를 반영한 출하전략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늘고 주는 추석농산물) 2010년 이후 추석 전 2주간 구입액 상위품목 중 소기기, 감귤, 바나나는 늘고, 포도, 복숭아는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9년간 소고기는 39.4%, 감귤은 68.8%, 바나나는 40% 증가하였으나, 포도(-26.5%), 복숭아(-30.8%)는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명절선물 홍삼) 홍삼제품 구입액은 '10~'12년 평균 1,625원에서 '16~'18년 3,121원에서 약 92% 증가하여 가공식품 중 가장 소비가 많이 늘어난 명절 농식품으로 자리매김하였다.

(명절에도 산편선호) 즉석밥, 조리 된 양념육 등 소고기 가공품, 즉석·냉동식품 등의 구입액이 명절에도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석밥의 경우 지난 9년간 약 39.4% 구입액이 늘어났고, 소고기 가공품과 즉석·냉동식품도 각각 62.8%, 52.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9년간 추석이 빠를 경우, 멜론, 복숭아, 포도 구입액이 증가하였다. 또한 사과·배의 소비패턴이 연도별 추석시기에 따라 변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른추석 출하전략) 추석이 빠를 경우, 멜론, 복숭아, 포도 구입액이 증가하고 사과·배 소비패턴은 추석 전 구매가 급증한 후 소비감소 현상이 나타나 이에 대한 대응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멜론 구입액은 평소 대비 추석 전 가구당 구입액이 97% 증가하고, 복숭아 174%, 포도 142%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사과소비는 추석 전 급증 후 일시적으로 소비정체 현상이 나타나기 때문에 추석 후 물량 조절 등의 출하전략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올해 빠른 추석에 따른 소비자 반응을 살펴보면, 구매품목의 큰 변화는 없지만 조기출하에 따른 품질에 대한 의심이 높게 나타났다.

(이른추석, 구매품목) 올해 추석에 구매를 늘리려는 품목은 사과(25.3%), 소고기(15.5%), 배(15.2%)순으로 나타났다. 전통적인 추석 농산물을 구매한다고 응답한 비율이 높게 나타났으나 멜론, 자두 등 출하시기와 추석이 겹치는 품목의 구매의향도 발견할 수 있었다.

(이른추석 품질우려) 과일의 품질불량을 걱정하는 응답이 높았으며, 특히 당도, 덜 익음 등 주로 맛과 관련된 품질을 우려하였다. 이밖에도 제수용품으로 멜론, 바나나, 수박, 외국과일 등 새로운 품목이 이용되고 있고, 추석 선물세트 구입 시 과일은 혼합세트보다는 단품을, 가공식품은 혼합세트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 농산업경영과 우수곤 과장은 "지난 9년간 비교 했을 때 추석 농식품 구입품목에 변화가 나타나고 있으며, 추석 시기에 따라 소비품목이 변하고 있다"면서, "추석 명절 특수를 대비하여 소비자의 요구를 충족시키기 위한 품종 및 재배기술 개발 등의 노력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출처:농촌진흥청>

목록

  • 담당부서 : 귀농귀촌팀
  • 담당자 : 노아영
  • 연락처 : 041-670-5023
  • 최종수정일 : 2018-10-11
만족도조사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