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조메뉴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본문 시작

농촌진흥청, 태풍 피해 농가 일손 돕기 나서

  • 김민정
  • 조회 : 6
  • 등록일 : 2019-09-11
 
- 본청 · 소속기관 직원 170여명 강풍 피해 입은 각 지역 찾아 복구 지원 -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제13호 태풍 ‘링링’이 몰고 온 강풍으로 수확을 앞둔 농작물이 쓰러지고 과수가 떨어지는 등 피해가 발생함에 따라 응급복구와 일손 돕기를 실시했다.

농촌진흥청 본청과 소속기관 직원 167명*은 10일 각각 충북 괴산, 충남 예산, 전북 전주·완주, 전남 순천 지역의 태풍 피해 농가를 찾아 피해 최소화를 위한 지원 활동을 펼쳤다.

* 충북 괴산(국립농업과학원 30명), 충남 예산(본청 40명), 전북 전주(농촌인적자원개발센터 12명), 전북 완주(국립원예특작과학원 30명, 국립축산과학원 25명), 전남 순천(국립식량과학원 30명)

이번 일손 돕기는 강풍에 쓰러진 벼를 일으키고, 떨어진 과일 정리와 강풍에 넘어진 나무를 세우는 등 피해 농가 지원을 위한 활동으로 이뤄졌다.

또한 품목별 전문가들은 작목별 병해충 발생 가능성 등을 살펴보고 필요한 경우 방제작업을 실시하며, 자람 상태를 원래대로 되돌리기(생육회복) 위한 기술지원도 진행했다.

* 태풍 이후 주요 작목별 발생 가능성 높은 병해충 : 벼(도열별, 세균벼알마름병), 콩·고추·사과(탄저병), 배추(무름병)

농촌진흥청 김상남 농촌지원국장은 “이번 태풍으로 농작물과 시설물 등 피해가 발생한 지역의 농촌진흥기관(도농업기술원, 시·군농업기술센터)과 협력해 현장복구와 2차 피해 예방을 위한 기술지원을 실시하고 있으며, 빠른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출처:농촌진흥청>

목록

  • 담당부서 : 귀농귀촌팀
  • 담당자 : 노아영
  • 연락처 : 041-670-5023
  • 최종수정일 : 2018-10-11
만족도조사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