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조메뉴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본문 시작

껍질째 먹는 우리 포도 ‘홍주씨들리스’ 소비자에 첫 선

  • 김민정
  • 조회 : 20
  • 등록일 : 2019-09-16
 
- 18일 경북 상주서 현장 평가회… 외국산 대체 기대 -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에서 개발한 껍질째 먹는 포도 ‘홍주씨들리스’가 소비자에게 첫 선을 보인다.

‘홍주씨들리스’ 품종은 머스켓향1)이 나며 알이 큰 포도 ‘이탈리아(Italia)’와 씨가 없고 아삭한 포도 ‘펄론(Perlon)’을 교배해 육성했다. 2017년 농가 보급을 시작했으며, 은은한 향이 나고 9월 중순께 익는 씨 없는 포도 품종이다2).

시장에 내놓는 ‘홍주씨들리스’는 가장 먼저 품종이 보급된 경북 상주의 시범 작목반(2ha)에서 올해 처음 수확한 포도다.

빨간빛의 외국산 ‘크림슨씨들리스’ 품종과 당도(18.3°Bx)는 비슷하나 산 함량(0.62%)이 적당히 높아 새콤달콤하다. ‘크림슨씨들리스’ 한 알은 3.5g이지만, ‘홍주씨들리스’는 6g 정도로 알이 크다.

지난해 경매사와 중도매인을 대상으로 한 평가회에서 ‘당도 4.2’, ‘육질 4.2’, ‘단단함 3.9’(5점 만점)로 높은 호응을 얻었다.

* 항목(5점 만점) : 당도(4.2점), 육질(4.2점), 단단함(3.9점), 과즙(3.7점), 향(3.6점), 송이 모양(3.4점)

알이 잘 떨어지지 않아 저장성이 좋으므로 시장 가격에 따라 출하 시기를 조절할 수 있다.

18일에는 ‘홍주씨들리스’의 첫 출하를 앞두고 경북 상주의 재배 농가에서 현장 평가회를 연다.

이 자리에는 포도 재배 농업인과 유통관계자 등이 참석해 ‘홍주씨들리스’의 특성과 재배할 때 유의점 등 정보를 공유하고, 성공적인 시장 진입과 홍보를 위한 의견도 나눌 예정이다.

‘홍주씨들리스’를 재배 중인 농업인 권혁주 씨는 “소비자들도 은은한 머스켓향이 나는 껍질째 먹는 포도의 맛과 향에 만족하리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김명수 과수과장은 “씨 없는 외국산 포도를 대체할 국산 ‘홍주씨들리스’ 품종이 우리나라 포도 시장에 새로운 변화를 일으키길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
1) 장미, 프리지어 및 딱총나무 꽃에서 나는 가볍고 상쾌한 향
2) 지역 적응시험을 거쳐 2013년 최종 선발, 2014년 품종출원.


<출처:농촌진흥청>

목록

  • 담당부서 : 귀농귀촌팀
  • 담당자 : 노아영
  • 연락처 : 041-670-5023
  • 최종수정일 : 2018-10-11
만족도조사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