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조메뉴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본문 시작

휴경지, 풋거름작물 활용해 친환경적으로 관리해요

  • 김민정
  • 조회 : 23
  • 등록일 : 2019-09-16
 
- 헤어리베치 키워 지력 향상 · 농지 재활용 · 경제적 효과 기대 -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농촌의 고령화로 증가하고 있는 휴경지를 친환경적으로 관리하는 방법을 개발했다.

전국에 0.9%(1985)였던 휴경지가 3.2%(2016)로 늘었다. 최근 쌀 과잉 공급을 해소하고자 휴경 시 1ha당 280만 원을 보상하고 있으며, 올해는 1,500ha에 시행한다.

휴경지는 공익적, 생태적 기능이 떨어지고, 관리가 소홀해 농지 기반 붕괴와 경관 악화, 병해충 발생 등 종합 관리가 필요하다.

논이나 밭에 경작하지 않는 기간이 길어지면 식생량이 늘게 된다. 휴경 1∼2년에는 피, 여귀, 망초, 바랭이 등 일년생 잡초, 휴경 3∼4년에는 쑥, 부들, 왕달맞이꽃 등 다년생 잡초, 휴경 5년에는 억새, 버드나무, 아시아나무 등 목본류가 우점을 하게 된다.

풋거름작물로 휴경지를 관리하면 지력 향상, 농지 재활용, 경관 조성과 꿀밭(밀원) 활용으로 경제적 효과도 기대된다.

휴경지에 3년 간 헤어리베치를 키우면 토양 유기물 함량은 0.2%, 토양 공극량은 0.4% 늘어 토양이화학성과 지력이 좋아진다.

풋거름작물 헤어리베치를 9월에 파종하면 이듬해 재생, 잡초가 나기 전에 우점하여 잡초 발생을 억제한다. 5월 초순부터 6월 중순까지 꽃이 펴 볼거리나 밀원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노태환 재배환경과장은 “풋거름 작물을 활용한 친환경적 휴경지 관리로 지력 증진과 농지 재활용은 물론, 농가 소득을 높이는 효과도 볼 수 있다.”라고 밝혔다.



<출처:농촌진흥청>

목록

  • 담당부서 : 귀농귀촌팀
  • 담당자 : 노아영
  • 연락처 : 041-670-5023
  • 최종수정일 : 2018-10-11
만족도조사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