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조메뉴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본문 시작

겨울 시설재배 감자 ‘서홍’ 품종 평가 받는다

  • 김민정
  • 조회 : 67
  • 등록일 : 2019-05-21
 
- 농촌진흥청, 21일 경남 밀양 농가서 현장 평가회 -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21일 경상남도 밀양시 하남읍의 시설재배 농가에서 감자 '서홍' 품종의 현장평가회를 연다.

이날 현장에서는 '서홍' 품종을 소개하고, 농가에서 재배한 감자를 수확해 평가한다.

'서홍' 감자는 겉이 담홍색을 띠며 기존의 보급종보다 수량이 많으며, 기온 변화에 잘 적응해 토양전염병 '더뎅이병'에 강하다.

2008년 품종 등록 후, 2010년부터 경남 밀양과 전북 김제 등 시설 감자 주산지에서 시험재배, 농가 실증을 거쳐 지난해 10월부터 농가에 보급됐다.

* 품종 육성(2006), 품종 등록(2008), 시험 재배(2010~2018), 보급종 생산·공급(2018)

겨울시설재배 감자는 3월~5월에 출하돼 연중 햇감자를 생산할 수 있어, 고소득 작물로서 농가 소득 향상에 도움이 되고 있다.

기존 농가에서 주로 재배하는 품종은 겨울철 저온과 봄철 고온 피해가 잦거나, 토양 전염병 '더뎅이병'1)에 약해 농가의 어려움이 많았다.

이에 겨울 시설재배에서 잘 자라며 품질 좋고 생산성도 좋은 품종 개발에 대한 요구가 이어졌다.

이번 평가회는 농촌진흥청에서 육성한 '서홍' 감자를 농업인에게 알리고, 생산과 유통 현장의 요구를 반영해 새 품종 개발과 보급 확대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고령지농업연구소 구본철 소장은 "겨울시설재배 적응성이 우수한 '서홍' 감자를 확대 보급해 농가의 어려움을 해결하는데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
1) 더뎅이병 : 토양 전염성 병의 일종으로 감자 표면에 밝은 황갈색~갈색의 둥근 모양의 병반이 생기며 연작재배지에서 특히 많이 발생한다.



<출처:농촌진흥청>

목록

  • 담당부서 : 귀농귀촌팀
  • 담당자 : 노아영
  • 연락처 : 041-670-5023
  • 최종수정일 : 2018-10-11
만족도조사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