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조메뉴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본문 시작

벼 직파재배로 쌀 생산비 줄여보세요

  • 김민정
  • 조회 : 69
  • 등록일 : 2019-05-22
 
- 5.21.(화) 10시, 창원시 대산면 현지포장, 270명 참석
- 생산비 절감을 위한 직파재배, 소식재배 등 신기술 선보여

경상남도농업기술원과 농협경남지역본부, 창원시는 우리 쌀 경쟁력향상과 노동력 절감을 위해서는 직파재배 기술 확산이 필수적이라는 공감대를 형성하고, 오늘(5.21.) 오전 10시, 창원시 대산면 가술리 일원에서 ‘벼 직파재배 확대 기술연시회’를 개최했다.

벼 직파재배는 못자리를 할 필요가 없어 노동력과 생산비를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대규모 면적을 짧은 시간에 파종 할 수 있어 벼농사에서는 앞으로 반드시 확산되어야 할 기술이다.

직파재배법 중 농업인이 선호하는 벼 무논점파 기술은 초기입모와 잡초방제를 효율적으로 할 수 있는 표준농법이 개발되어 잡초성 벼 발생을 경감할 수 있도록 지역별 파종시기를 조정하면 재배관리가 효율적이다.

이번 연시회는 경남도, 시군, 농협 관계자, 농업인 2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직파재배기술’과 새로운 생산비절감 신기술인 ‘벼 소식재배’의 핵심기술을 교육했다.

벼 소식재배는 3.3㎡당 모내기 수를 70주에서 50주로, 한 포기당 벼 개체 수를 10개 내외에서 5개 내외까지 절반으로 줄이는 재배 기술이다.

또 쌀 적정생산을 위한「3저?3고」실천 다짐을 시작으로 무논점파와 항공산파 등 직파시연과 균평기, 무인항공기의 농작업 시연과 농작업 기계, 농자재 등 전시행사도 진행되어 참석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지난해 경남의 벼 직파재배 면적은 전체 벼 재배면적의 6%인 3,933ha에서 직파재배를 실시했으며, 올해는 4,500ha를 목표로 농협 경남지역본부 등 유관기관과 협력하여 기술 확산에 집중하고 있다.

행사를 주관한 경남농업기술원 이상대 원장은 “앞으로 벼 직파재배와 소식재배에 대한 기술 확산에 주력하여 생산비 절감을 통해 경남 쌀 산업이 한층 더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기반을 다져 나가겠다”고 했다.



<출처:농사로>

목록

  • 담당부서 : 귀농귀촌팀
  • 담당자 : 노아영
  • 연락처 : 041-670-5023
  • 최종수정일 : 2018-10-11
만족도조사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