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조메뉴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본문 시작

“ 임대형스마트팜에서 영농창업 꿈 키운다”

  • 김민정
  • 조회 : 16
  • 등록일 : 2019-11-04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지자체를 대상으로『지역특화 임대형스마트팜 사업』을 11.29(금)까지 공모한다.

『지역특화 임대형스마트팜 사업』은 스마트팜 창업을 고민하는 청년들에게 시설 투자에 대한 부담은 낮추고 창업 초기자본과 영농경험의 기회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스마트팜 혁신밸리 지역(경북 상주, 전북 김제, 경남 밀양, 전남 고흥)에도 임대형스마트팜이 4개소 조성(~'21)될 계획에 있으나, 임대형스마트팜에 대한 청년의 수요가 많아 혁신밸리 외 지역에도 2개소 추가 조성하고자 사업을 추진한다.

* '18년 스마트팜 보육센터 시범사업 보육생 중 입주 희망자의 46%만 입주가능하며, 사업의 경쟁률('18; 4대1, '19; 2.7대1)을 감안할 때, 추가적인 임대형스마트팜 수요 예상

농식품부는 공모에 앞서 지난 10월 31일, 지자체 담당자들을 대상으로 사업이해도 제고와 내실화를 위한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번 설명회는『지역특화 임대형스마트팜 사업』에 대한 전반적인 내용과 공모절차·참여방법·신청서 등을 설명하였으며, 혁신밸리 지역을 제외하고도 지자체 등 약 30여명이 참여하여 높은 관심을 보였다.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광역지자체(시·도)에서는 11월 25일부터 11월 29일까지 신청서와 예비계획서, 증빙서류 등을 농식품부로 제출하여야 한다.

응모 시, 지자체에서는 청년들의 농업경영체 등록과 사업추진이 가능하도록 농지임대 가능여부, 입지 인허가 등을 철저히 검토한 뒤,

시설용수 사용과 관련하여 지역농업인 단체, 마을 주민과 충분한 의견수렴을 진행하여 계획을 수립하고 지역의 가용자원을 활용한 모델을 계획하면 된다.

향후 관련분야 전문가(학계·기업·연구기관 등)로 구성된 평가위원회가 사업계획성, 실현가능성 등을 종합 평가하여 연말까지 2개소를 선정할 계획이다.

선정된 지역은 2개년에 걸쳐 부지정지, 용수 등 기반조성과 스마트팜 및 에너지 지원시설을 점진적으로 조성하게 되며(2년간 약 150억원/1개소)*,

* ’20년 예산은 정부안 국비 84억원으로 국회심의 과정 중에 있어 변경될 수 있음

임대형스마트팜에 입주하게 되는 청년들은 만 18세 이상~만40세 미만의 청년으로, 스마트팜 청년창업 보육센터 수료(예정)생에게는 우선 지원된다. 입주 청년들은 적정임대료로 기본 3년간 임대형스마트팜에서 영농경험을 축적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지역특화 임대형스마트팜이 청년들이 농업·농촌으로 찾아오는 기반이 될 것으로 전망하면서,

초기 자본과 영농경험이 없고 여가 등을 같이 고민하는 청년들에게는 임대형스마트팜이 좋은 기회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출처:농림축산식품부>

목록

  • 담당부서 : 귀농귀촌팀
  • 담당자 : 노아영
  • 연락처 : 041-670-5023
  • 최종수정일 : 2018-10-11
만족도조사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