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조메뉴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본문 시작

농장 단위 기상 · 재해 예측 정보 24개 시군에 확대 제공

  • 김민정
  • 조회 : 22
  • 등록일 : 2019-11-01
 
- 농촌진흥청, 농장맞춤형 기상재해 조기경보 2027년까지 전국 확대 -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농장 맞춤형 기상재해 조기경보서비스를 11월 1일부터 24개 시군으로 확대 제공한다.

농장맞춤형 기상재해 조기경보시스템은 기상청에서 발표하는 동네예보, 중기예보 등 각종 기상정보를 바탕으로 해당 농장의 고도, 지형, 도심과의 거리 등을 반영한 농장 단위 상세 기상과 재해예측정보를 제공하는 시스템이다.

대상 지역 농가는 인터넷과 모바일을 통해 ‘농장기상’, ‘농장재해’, ‘대응조치’ 정보 등을 얻을 수 있다.

또한 재해가 발생할 가능성 있는 경우, 농장에서 재배 중인 작물의 품종과 생육단계에 맞춰 주의, 경보 등 위험 단계별로 상황을 알려주고, 단계별 농가 대응지침도 함께 제공한다.

실례로 전북 진안에서 인삼 재배를 하는 농가에 적용한 결과, 올해 5월 하순에 고온피해 예측정보에 따라 차광막을 활용한 대응조치 강구로 고온피해를 예방할 수 있었다.

이번에 서비스가 확대 제공되는 지역은 섬진강 수계의 전북 14개, 전남 8개, 경남 2개 시군1) 등 24개 지역이다.

이 시군들은 지리산 자락에 자리한 복합지형으로 좁은 지역 내에서도 다양한 기상현상이 나타나며, 여러 작물이 어우러져 재배되고 있어 기후 관련 재해가 많이 발생하는 지역으로 농장맞춤형 기상재해 조기경보시스템의 필요성이 큰 곳이다.

농촌진흥청은 시스템 확대 제공에 맞춰 11월 1일 전북 익산에서 ‘농장맞춤형 기상재해 조기경보서비스 현장연시회’를 연다.

이번 행사에는 전라북도 14개 시군에서 서비스를 받는 농업인과 농업기술센터 관계자 등 80여 명이 참석하며, 서비스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서비스 개선 관련 현장의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농촌진흥청 기후변화생태과 장은숙 과장은 “이번 연시회에서 얻은 다양한 의견을 연구개발에 적극 반영해 조기경보서비스가 현장에서 손쉽게 활용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것이다.”라며, “2027년까지 전국 155개 시군으로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
1) 진안, 순창, 임실, 남원, 장수, 무주, 익산, 정읍, 김제, 전주, 완주, 정읍, 부안, 군산(이상 전북), 광양, 구례, 순천, 곡성, 담양, 화순, 장흥, 보성(이상 전남), 하동, 함양(이상 경남)



<출처:농촌진흥청>

목록

  • 담당부서 : 귀농귀촌팀
  • 담당자 : 노아영
  • 연락처 : 041-670-5023
  • 최종수정일 : 2018-10-11
만족도조사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시나요?